2016.09.09 15:15

[오픈런] 그날들

조회 수 56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01.JPG

 

 

그때 그곳, 대체 무슨 일이 있었나?

 

 

 

“그러나 너를 알게 된 후, 사랑하게 된 후부터 나를 둘러싼 모든 것이 변해가네.

나의 길을 가기보단 너와 머물고만 싶네. 나를 둘러싼 모든 것이 변해가네.”

<그날들> 넘버인 故 김광석의 ‘변해가네’ 가사 中

 

  올해 3연을 맞는 <그날들>은 청와대 경호원의 최고 인재로 극비 업무를 함께 맡았던 두 남자, '정학’과 ‘무영’을 둘러싼 이야기다. 극에서는 두 남자를 가장 크게 뒤흔든 1992년과 그 시절의 조각들을 상기시키는 2012년, 두 시점을 오가며 ‘정학’과 ‘무영’이 깨닫지 못했던 진실에 대해 파헤쳐 간다.

 

크기변환_DSC_6796.jpg

[20년에 걸쳐 진행된, 2개의 러브라인]

 

  살짝 식상한 설정이기도 하나 두 남자에게 가장 큰 소용돌이를 제공한 것은 ‘한 여자’, 바로 그녀다. 정학과 무영이 청와대 경호원으로서 보호자로 처음 마주한 그녀는 신분도, 이름도 알 수 없는 사람이었다. 혈기왕성했던 사내들에게 그녀가 관심의 대상이 되었던 것은 당연한 바.  호기심이 관심으로, 마음이 깊어지던 찰나에 그녀가 사라져 버렸다. 무영과 함께.

 

  아마 다른 극이었다면 ‘그녀’가 누구와 사랑의 도주를 할지 고민하는 장면이 연출되었을 것이다. 삼각관계는 단골처럼 찾아오는 소재니 말이다. 하지만 <그날들>에는 크게 두 개의 러브라인(?)이 보인다. 하나는 무영과 그녀의 것이고, 나머지는 무영과 정학의 것이다. 극의 초반 정학 역시 그녀에게 시선을 빼앗기지만, 무영보다 그녀와의 관계에서 소극적이다. 오히려 정학은 동료로서 그녀보다 무영을 더 챙기곤 한다. 이러한 모습들이 무영과 정학 사이의 큰 감정선들을 내비치는데, 이 점이 관객들로 하여금 뻔한 연애극이라는 설정을 잊게 한다.  

 

 

KakaoTalk_20160630_145032225.jpg

[김광석이라는 장르]

 

  <그날들>은 보고 싶은 만큼 망설이게 되는 이유가 많다.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의 다소 아쉬운 음향시설이 첫째고, 둘째는 주연 배우들이 과연 김광석 노래의 감동을 진하게 전해줄까라는 의문이었다. 특정한 부분이 아쉬웠다 꼬집기는 어려우나 여러 넘버에서 느껴진 2%의 갈증은 어느 순간엔 편곡에서, 어느 순간엔 라이브에서 터져 나왔다. 여기에 시대를 오가는 극의 흐름은 꽤 복잡해 집중력을 흐리게 한다. 이루어지지 못한 사랑, 오해가 있던 우정 등 퍽 친근한 소재들을 사용하다 보니, 새로움을 기대한 이들에겐 모든 것이 ‘신파’로 보일 수밖에.

  이 지점에서 올 여름 개봉해 천 만 영화 대열에 합류한 <부산행>이 생각난다. <부산행> 역시 신파적 구성으로 천 만 영화라는 영예와 동시에 “눈물 최루탄은 이제 그만”이라는 혹평을 받았다. 그럼에도 <부산행>은 ‘좀비물’이라는 장르에 힘입어 천만 관객들의 취향 저격에 성공했다.

 

크기변환_DSC_5293.jpg

 

  비슷하게 ‘신파’를 담은 <그날들>은 김광석이라는 거대한 장르가 뒷심을 보탠다. ‘변해가네’, ‘나의 노래’, ‘부치지 않은 편지’, ‘이등병의 편지’, ‘서른 즈음에’,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등 누가 부르든 노래 그 자체로 감동을 주는 곡들은 ‘그날들’의 모자란 부분을 감싸 안고도 남는다. 곡과 그 가사가 가진 힘으로 관객들에게 “신파면 뭐 어떠랴?” 라는 생각까지 이끌어낸다. 무대 속 빈 자리 어딘가에 그가 앉아 따스히 웃어주고 있을 것만 같은 믿음까지 생기는 기분.

   그 외 앙상블의 칼 군무나, 뮤지컬 배우로서 오종혁의 재발견(해병대 출신의 그가 각 잡힌 역할을 맡아 제대로 각 잡힌 연기를 보여준다)등의 매력도 부족한 부분들을 조화롭게 보완한다.      

 

 

 

 

 

 

크기변환_DSC_9546.jpg

[어떻게 달라졌니?]

 

  올해 3연에서는 특히 세트에서의 변화가 눈에 띈다. 영상으로 시각화되었던 그녀의 방이 나무에 싸인 공간으로 새롭게 등장했으며, 그 외에도 세트를 활용해 산 자와 죽은 자의 경계를 보다 명확하게 그려냈다. 초‧재연 배우들의 능숙함에 이홍기 등 뮤지컬에 새롭게 도전하는 배우들의 새 얼굴도 색다른 매력이다.

 

   <그날들>이 故김광석의 노래와 함께 하며 3연에 거쳐 결국 하고 싶었던 말은 무엇이었을까. 연출을 맡은 장유정은 “지켜주지 못한 사람에 대한 미안함, 그 미안한 마음을 가진 이에 대한 위로”라고 정리했다. 그날들. 그날에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또 그때에 그들은 각자 무엇을 지켜주지 못했는지는 오는 11월 3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크기변환_DSC_0567.jpg크기변환_DSC_9810.jpg

 


 

크기변환_DAYS_PO_B9_TF_RGB.jpg  [공연정보] 뮤지컬 그날들 

 

  기간 : 2016.08.25 ~ 2016.11.03 

  장소 :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프로듀서 : 장상용 

  작.연출 : 장유정 

  편곡 및 음악감독 : 장소영 

  출연 : 유준상, 이건명, 민영기, 오만석, 오종혁, 지창욱, 이홍기 등 

  예매 : 인터파크, 네이버 예약 

 

 

 

 

 

 

 

글: 진명규 (myeongkyou@onair168.com)

사진: 인사이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1. '넥스트 투 노멀', 평범하지 않은 삶에도 '행복'은 있을 수 있다

  2. '밀당의 탄생', 서동이 알려주는 여심 공략법!

  3. 03.[오픈런] 뮤지컬 브로드웨이42번가

  4. 05.[오픈런] 뮤지컬 빨래

  5. 07.[오픈런] SINGIN' IN THE RAIN(싱잉인더레인)

  6. 09.[오픈런] 작업의 정석2

  7. 11.[오픈런] 조로

  8. 13.[오픈런] 쉬어 매드니스

  9. 14.[오픈런] 개인의취향

  10. [대학로 연극 기획취재 신설코너 '오픈런'] 죽여주는 이야기

  11. [오픈런] SEIZE THE DAY, STOP THE WORLD!, 뮤지컬 '뉴시즈'

  12. [오픈런] 관객모독

  13. [오픈런] 그날들

  14. [오픈런] 뉴 보잉보잉

  15. [오픈런] 라이어

  16. [오픈런] 머더발라드, 달콤하지만 치명적인 욕망의 이야기

  17. [오픈런] 뮤지컬 고래고래 프레스콜

  18. [오픈런] 뮤지컬 스위니 토드

  19. [오픈런] 연극 '까사 발렌티나' 프레스콜

  20. [오픈런] 키다리아저씨

  21. [오픈런] 퍼즐 시즌2

  22. [오픈런]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

  23. [포토북] '간질간질' 제 3회 들꽃영화상의 살랑거리는 현장!

  24. 哀而不悲, 뮤지컬 <아리랑>의 카타르시스

  25. 곤 투모로우 캐스팅 대 공개

  26. 당신의 여신님은 어디에,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

  27. 록 스타 모차르트는 처음이지 말입니다.

  28. 뮤지컬 <친정엄마> 캐스팅 대 공개!

  29. 뮤지컬 <친정엄마>, 따뜻하지만 아련한 우리네 어머니 이야기

  30. 뮤지컬 블랙메리포핀스, 기대 속 10월 오픈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로그인 정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