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목요일 - 선곡표2 '2015년이 가기 전 놓치지 말아야 할 음반들(1)'

 

0. 오지 않을 것만 같던 을미년의 12월에 당도했다. 이제 곧 매년 이맘때 느끼는 지난해에 대한 반성과 다가올 새해에 대한 부담감이 스멀스멀 몰려들어 혈이 막힌 듯한 심정을 느끼게 될 것이다. 뭐 어쨌든 좋다. 우리에겐 아직 새해를 맞기 전 숙제처럼 꼭 들어야 할 음반들이 있고, 앞으로 4주 동안 3장씩 이 숙제를 해결할 예정이다.
 shiro.jpg
1. 시로스카이 - Lc lecture

 

  얼마 전 우연한 자리에서 그녀를 만난 적이 있다. 그녀는 명함같이 음반을 건네었고, 습관적처럼 뒷면으로 돌려 트랙 리스트를 확인하곤 고개를 끄덕였다. 사려 깊게 구성된 피쳐링 리스트가 매력적이었기 때문.
 시종일관 차갑고 무거운 비트로 이어가는 트랙 하나하나가 매력적이다. 앨범을 통으로 틀어놔도 부담이 없을 정도로 편안하고 깊은 서정성을 안겨주므로 굳이 '재즈 힙합' 이라는 빡빡한 수식어에 기댈 필요도 없다.
 *Shirosky - Tie Dye(Feat. Manju of 만쥬한봉지)
 

 

 

 untitled.png
2. 정차식 - 집행자
 

마치 12개의 엔딩크레딧을 보는 듯한 정차식의 신보. 사무치는 고독이 아리는 그의 목소리는 차가운 겨울바람의 그것을 닮았고, 잔인하게 눈앞으로 한 줌씩 떨어지는 사운드는 아침 8시마다 사색을 유도하는 문 잠긴 화장실 앞의 감정을 닮았다. 전작이 터프하게 몰아 부쳤다면, 이번 작에서는 좀 더 진득하게 붙어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만들어냈다.
*정차식 - 연인
 

 

 


3. 러블리즈 - Lovelyz8tumblr_inline_nvzg3iaA8F1qb59b7_540.jpg
 윤상의 프로듀싱 팀 'ONEPIECE'의 90년대 레트로 팝 정서는 러블리즈라는 팀의 컬러와 완벽하게 호흡하며 이들의 '사랑스러움'을 멋들어지게 부각하고 있다. 특히 '라푼젤'의 도입은 SES의 그것에 대한 기시감을 느끼게 하는데, 과거 '달리기'를 작곡했던 그의 이력을 새삼 돌아보게 된다.
 특히나 완벽한 취향 저격을 일삼는 음색 저격수 케이는 다음 세대 아이돌 보컬 판도를 빠른 시간안에 제압할 것이다.

 


*러블리즈 - Hug Me, Ah-Choo

 

 

 

 

 

 

 


  1. 홍슐랭 가이드 - 피맛골 3대장

  2.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린다

  3. 재즈이야기 - 글렌 밀러

  4. 10분이면 OK! 달래무침

  5. 인디게임 추천선, 슬렌더맨(Slender : The Eight Pages)

  6. 일요일 - 재활용의 여행일기 : 청량사

  7. 목요일 - 선곡표2 '2015년이 가기 전 놓치지 말아야 할 음반들(1)'

  8. 만화를 보는 소년 - 월레스와 그로밋

  9. BIRD 찰리파커 (2부)

  10. 편집장 '선곡표' - 01. 자숙

  11. 만화를 보는 소년 – 검정고무신

  12. BIRD 찰리파커 (1부)

  13. 금요일 홍슐랭가이드 - 탄탄면공방

  14. 목요일 고전게임 다시보기 : 메가맨(록맨) X1 (2)

  15. 수요일 만화를 보는 소년 - 카우보이 비밥

  16. 월요일은 편집장입니다. 여성 보컬의 현재형 해답 Florence + the Machine - 'Ship to Wreck'

  17. 편집장주관 - 고전게임 다시보기 '대항해시대2'

  18. 수요일-조보소(조용찬이 보는 만보소) : 두치와 뿌꾸

  19. 목요일 - 고전게임 다시보기 '메가맨X'

  20. 수요일 - 만화를 보는 소년 : 오 나의 여신님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

로그인 정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