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검색
JYC
조회 수 37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작가.jpg



안경과 치아교정기를 하고 웃고 있는 소녀 'Sealed smile 시리즈로 유명한 김지희 작가가 산문집 <하얀 자취>를 출간했다.  이번 작품은 국내와 해외에서 150여회의 작품 전시를 가지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하는 와중에 완성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유려한 필치와 특유의 섬세한 표현력으로 인기화가 김지희가 아닌 '작가' 김지희의로써의 진면목을 유감없이 드러낼 예정이다.

  


 <하얀 자취>는 한 인간이 겪는 지극히 평범한 일상의 순간을 작가만의 시선으로 풀어낸 기록이다. 작가는 자연과 일상이 주는 보편성 안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은 어제도 내일도 아닌 오늘임을 말한다. 타인의 시선에서 자유로워지는 용기, 비교에서 벗어나 스스로 행복해지는 법, 열정과 희망을 잃지 않는 길을 여행과 예술, 삶 주변의 소소한 대상을 통해 깨우친다. 특히 동양화의 5가지 색 이름인 선황, 지분, 백록, 양홍, 호분으로 나누어진 챕터에는 한 챕터를 아우르는 단편소설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글과 함께 Sealed smile 시리즈를 비롯한 작가의 감각적인 작품들도 함께 수록되어 있어 소장가치가 높다.

 김지희 작가는 작품을 통해 '우리는 모두 피고 지는 순환의 존재임'을 말하며, 독자를 향해 가장 자신다운 꽃으로 피어나고 소멸하는 것이 무엇인지 되묻는다.

   

 김지희 작가에게 '하얀 자취'는 희망을 의미한다.

 "그림을 그리기 전 하얀 종이를 보면 설레임을 느끼곤 해요."

 흰 화면에 숨어있는 하얀 자취는 보이지 않을 수도 있지만 삶을 향한 성실한 노력을 통해 작품으로 완성될 수 있는 것이다.

   

 삶과 예술을 아우르며 오늘의 소중함을 느끼게 하는 책 <하얀 자취>를 통해 일상 속 희망을 엿보는 것은 어떠신지.

 

   

  하얀자취표지-1.jpg



그림을 시작할 때나 글을 쓸 때나 처음 마주하게 되는 종이의 하얀색은 늘 희망적이었다. 그 숨 막히는 흰 여백에는 사실 완성될 작품이 자취를 감추고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했다. 살아가는 일이 곧 그런 것이 아닐까 하고. 그 하얀 자취를 믿고 끄집어내는 것은 각자의 몫이다. 놓아버리면 사라지지만, 성실한 노역을 통해 작품으로 완성될 수도 있는 것. 다른 말로 굳이 번역하면 희망이 아닐까 하고 말이다.

- <하얀 자취> 서문 중에서

   

   

 그림에 꽃을 그립니다. 메멘토 모리(죽음을 기억하라), 우리가 피고 질 존재임을 기억해야 한다는 것. 결국 그렇게 우리는 피었다 저무는 순환의 일부라는 것. 꽃을 그리며 어떻게 살면 가장 나다운 꽃으로 피어나고 소멸할 수 있을지를 생각합니다. 모든 감정은 절대 질량이 아닙니다. 감정이 나의 선택이듯 적절하게 꺼내어 나답게 맛보고 지나가면 되는 것입니다.

- ‘Sealed smile' 중에서

  

고마움을 유별나게 표현하지 않아도, 당신은 마주앉은 이 식탁에서 잔잔한 기억의 한 조각 퍼즐을 끼워낼 수 있겠지요. 당신도 우리의 삶이 어느 한 철 갑자기 완성되는 대작이기보다 하루만큼의 아름다운 조각이 이어지는 퍼즐이 되기를 바랄 테니까요. 각자의 하루가 지나간 이야기들이 따뜻한 음식에 섞여, 어느 날의 고민을, 어느 날의 기쁨을, 어느 날의 웃음을, 어느 날의 눈물을 기억해 낼 수 있었으면 합니다. 그렇게 하루의 조각들을 떠올리고 맞추어갈 수 있다면, 해가 뉘엿한 먼 날에 이르러 우리 매일을 사랑하고 행복했노라고 이야기할 수 있지 않을지요.

우리 삶의 가장 특별했던 순간들이, 결국 당신과 늘 마주앉았던 이 정다운 식탁이었음을요.

- ‘오늘, 맛있는 저녁이 준비 되었어요중에서

  

  

기억하렴. 모든 시간에는 의미가 있단다. 희열의 순간도 어려운 순간도 늘 지나갈 것을 기억하며 삶이라는 시간을 손에 든 아이스크림처럼 낱낱이 가득하게 맛보길 바란다. 아이스크림은 시간이 지나면 녹아서 못 먹게 되어버려. 가장 맛있는 순간이 현재임을 만끽하는 삶을 살길 바라. 늘 가장 중요한 시간은 어제도 내일도 아닌 오늘이니까.

- ‘엄마의 편지중에서

  

  

내려놓고 흘러간다는 것은 열정을 놓는다는 것과는 다른 이야기다. 나는 언제나처럼 열망하고 내 안의 희망을 향해 질주할 것이다. 하지만 그 길에서 넘어질 수도 있고, 실패할 수도 있고, 절망할 수도, 실망할 수도 있을 나를 있는 그대로 내려놓고 싶다. 넘어지는 나를 다그치고 내 부족함을 감추기 급급한 못난 마음 대신에, 그 모든 것이 또한 나임을 인정하는 것. 가시가 돋은 자존심을 강물에 띄워 더 가볍고 편안한 걸음을 갖는 것이다.

- ‘물의 시선으로 보는 세상중에서

  

  

  

지은이 소개

  

지은이 김지희

30대에 들어선 동양화 전공 화가. Sealed Smile시리즈 작품으로 가장 익숙해졌다. 서울, 뉴욕, 홍콩, 워싱턴, 싱가폴, 쾰른, 마이애미, 런던, 도쿄, 베이징, 대만 등 국내와 해외에서 150여 회 전시를 해오며 늘 살아가는 시간을 탐닉하고 글을 쓸 책상을 찾았다. 굵직한 전시와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를 통해 관객을 만났고, 다양한 매체에 글을 쓰고 책을 엮으며 독자들을 만났다. 그림과 글을 사랑해주는 이들이 있어 행복하다고 말한다.

  

어렸을 때 미술 도구만 있으면 시간 가는 줄을 몰랐다. 중학교 때 모네의 <생 라자르 역>을 보고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화가가 되기로 했다. 가득한 20대의 기록 그림처럼 사는, 삶처럼 그린을 출간한 바 있으며, 본 책은 몇 년간 습관적으로 기록해온 일상의 그림자 같은 산문이다.

  


모든 종류의 여행을 성실하게 기록하는 편이다. 도시 변방 골목의 따뜻한 사람냄새와 진중한 말투로 쓰인 오래된 책을 좋아한다. 스케치를 시작할 무렵 흰 종이를 볼 때 설렘을 느낀다.




  1. 문화지 168, 퇴근길 책한잔과 손잡고 독립출판시장 활성화 행사 개최

  2. 데드버튼즈 정규 1집 한국, 영국 발매

  3. 데이비드 보위의 위대한 콜라보 3

  4. 데이비드 보위, 향년 69세의 나이로 사망

  5. 에피톤프로젝트, 소극장 전국투어 콘서트 <이른, 봄> 개최

  6. 매일 매일 갤럭시 익스프레스! 갤럭시 데이즈

  7. 오직 99명을 위한 폴 포츠 99 콘서트

  8. 굿 맨 패밀리가 돌아왔다!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개막

  9. 2015년을 결산할 연말 추천 공연 여섯!

  10. 2015년 연말 공연을 모두 모았다 - 페스티벌 단신

  11. 밴드 스트레이, 홍재목 앨범 발매

  12. 롤링홀 21주년 기념공연 개최

  13.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임병학, 밴드 탈퇴한 것으로 알려져

  14. 'TOP 밴드3' 오리엔탈 쇼커스, 루비레코드 합류 & 단독공연 개최!

  15. 옥상달빛, 디지털싱글 <달리기> 발표

  16. "죄송한 마음을 운동으로 보답하고 싶다" 최홍만 기자회견

  17. 문화지 168 2호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大출간! 이, 이건 살 수밖에 없잖아...!

  18. 랩퍼 최삼, '투데이 익스프레스' 주최 첫 단독공연 매진

  19. 연극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 캐스팅 대공개

  20. 끝났다고요? 무슨 소리, 다시 시작입니다. 가을 페스티벌 소개 (2)

  21. 끝났다고요? 무슨 소리, 다시 시작입니다. - 가을페스티벌 소개 (1)

  22. 나란히 투어를 준비중인 크랜필드와 권나무

  23. 웹드라마 '요술병' 촬영현장 공개

  24. Used Cassettes (유즈드카세트) / Rock n Rills 6/25일 발매

  25. 레인보우 아일랜드 2015 뮤직&캠핑 개최

  26. 약 5만 여명의 관객과 함께한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5> 봄날을 대표하는 환경 캠페인 뮤직 페스티벌로 확고히 자리매김

  27. 사운드홀릭페스티벌 2015 EXIT 개최

  28. 김지희 작가, 산문집 <하얀 자취> 출간

  29. 데드버튼즈 영국 데뷔앨범 발매

  30. 서울재즈페스티벌 2015 최종라인업 공개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 4 Next
/ 4

로그인 정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