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9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표지.jpg



?

기획취재

<2014 글로벌 개더링 코리아 방문기>

?

10, 가을의 시작에 맞추어 짧은 연휴가 딱!

연휴에 맞추어 EDM 페스티벌 ‘GGK2014’가 딱!

에헤라디야. 오늘이 장날이구나.

내 한 몸에 사무친 외로움, 훨훨 날려 보내리.


?

?1.jpg


?

?가을은 외로움의 계절이다. , 외롭다. 아마 점점 더 외로워 질 예정이다. 올 가을,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가을 야구, 불꽃놀이 축제, 아시안게임 폐막식 등 수많은 행사가 열리지만, 그중 어느 하나도 외로움에 사무친 이를 위하지는 않고 있으니, 예외가 있다면 바로 글로벌개더링코리아(이하 GGK)이다. 혹여 세계적인 일렉트로닉 축제를 즐기러 온 여인이라면 오픈 마인드의 소유자가 아닐까하고 솔로의 고충을 잊으려 GGK로 향했다.


2.jpg




?잠실종합운동장역 지하철에서 내리자마자 가죽바지 입은 형, 모히칸 머리한 형, 빨간색 스키니 진 차려입은 누나 등 축제의 기운을 느낄 수 있었다. GGK 행사장에 가까워질수록 다양한 코스튬을 차려입은 외국인들을 볼 수 있었는데, 가장 인상 깊었던 이는 초사이어인으로 분한 외국인이었다. , 나도 초월적 에너지를 꺼내서 축제를 즐겨야겠다. 공연장에 한 발씩 다가갈수록 축제를 앞둔 들뜸의 기운을 더 가깝게 느낄 수 있었다. 멀리서 들려오는 거대한 비트소리가 그 흥취를 더 돋운다.


?[오후 2DJ SODA]


?오후 11시에 마치는 페스티벌이라 일찍 온 것이 아니다. 나의 목적은 DJ SODA니까. 그러나 BUNKER STAGE에는 나보다 한 발 먼저 자리 잡은 사내들이 땀 냄새를 풍기며 디제잉 박스 앞을 빽빽하게 메우고 있었다. 사내들은 여신 앞에 부지런하다.

?공연을 보기 위해 스테이지 한구석에 자리를 잡았다. 형광색 민소매 티셔츠에 빨갛고 귀여운 헤드셋을 차고 혀를 날름거리며 춤추는 여신의 모습을 보니 마음이 흐뭇하다. 여신이 일리네어 레코즈의 <연결고리><가드올리고 바운스>를 틀어주며 나의 취향을 저격한다. 그래. 오늘 나의 외로움과 연결고리를 여기서 끊을 수 있을 것만 같다.


3.jpg



?

?[오후 4DJ PEACHA ADE]


?모델 겸 DJPEACHA ADE의 공연이 이어졌다. 화장기 없는 얼굴에 흰색 티셔츠 그리고 짧은 반바지. 살짝 땀에 젖은 그 모습은 입이 절로 벌어진다. 그녀는 분홍색 헤드셋을 끼고 디제잉에 몰입했다. 주위는 신경 쓰지 않은 채 몰두하는 그녀의 모습에 나와 같은 뭇 남성들의 볼은 발그레 물들어만 간다. 그녀의 매력이 디제잉을 타고 퍼진 탓일까. 나도 모르는 사이에 내 몸은 그녀의 땀 향기를 따라 점점 디제잉 박스 앞으로 끌려가고 있었다. 아아, 같이 땀 흘린 사이라니. 내 외로움과의 연결고리가 점점 희미해지고 있는 기분이다.

?

?[오후 6]


?외로워도 밥은 먹어야 한다.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외로움과 작별한 자유의 순간을 느끼기 위해서는 먹고 살아야한다. 그러나 큰 장애물이 있었다. 물건을 사기 위한 줄이 너무나 길었다. 지금까지 내내 오지 않은 인연을 기다리는 순간들보다 배고픔을 해소할 먹거리를 기다리는 것이 더 힘들었다. 부스가 몇 개 준비되지 않아서 오후부터 행사가 끝날 때까지 내내 줄이 길었다. 그러나 기다림이 길었던 만큼 치즈 고로케는 정말 맛있었다. 거기다 시원한 생맥주까지 곁들이자 금상첨화였다. 외로움도 배고픔처럼 즉시 잊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

?4.jpg


[오후 7시 순결한 옷을 입은 관객들]


?적당한 외로움에 취해 잠실 보조경기장을 헤매던 중이었다. 말리는 손길을 헤치며, 머리에 꽃을 얹은 순결한 그 여자들에게 말을 걸었다.

?

Q. 지금 기분이 어때?

A. 너무 신나.

Q. 옷은 왜 이렇게 입었어? 컨셉이 뭐야?

A. 셀프웨딩!

Q. 맘에 드는 이성은 만났어?

A. 아니.

Q. 좋아하는 스타일은?

A. 캡틴 아메리카.

?

?세상은 원래 혼자 살아야만 했던 것 같다. 정신을 돌이켜 생각해본다. 캡틴 아메리카와 서울의 나는, 실미도에 방문한 조인성과 그 섬에 낙오한 시정잡배와의 차이보다도 더 멀다. 그렇게 순백의 여신들은 캡틴 아메리카만 남기고 떠났다. 나는 맥주를 들이켰다. 쓰다. 어린 날 눈 꼭 감고 삼켜야 했던 가루약 보다 더 썼다.

?

?(위 인터뷰 내용은 자의적인 편집에 의한 것으로 사진 속 주인공들과 전혀 상관이 없음을 밝힙니다)

?

?[9DJ KREWELLA]


?기다리고 기다리던 무대. 오늘 메인스테이지의 유일한 여성 디제이. 원래 삼인조 혼성그룹이었으나 레인맨이 탈퇴해 진정한 여성 듀오로 태어났다. 신비한 파란색 머리에 검은색 민소매 티셔츠를 입은 채, 디제이 박스 위에서 헤드뱅잉을 하고 춤추는 모습이 열정적이었다. 퀸의 <We Will Rock You>부터 린킨파크의 <Numb>를 틀며, 혹여 외로움에 떨고 있을 락 음악을 챙기는 모습은, 그녀의 따뜻함을 단적으로 드러내는 모습이었으리라.

?한 시간 동안 전곡을 라이브로 소화하는 그녀의 모습을 보며 나는 춤과 한 몸이 되었고, 마침내 외로움과의 연결고리를 완전히 끊어 버렸다. 이제, . 자유다.


5.jpg



?

?[10GGK를 나오며]


?해외 뮤지션들이 한국 관객들의 공연장 매너에 놀란다는 소식을 자주 듣는다. 이번 GGK에서도 그런 모습을 충분히 엿볼 수 있었다. 그렇게 DJ, 관객들이 하나 되어 춤추고 노래하며, 먹고 마셨다. 특히 글로벌개더링이라는 브랜드가 전 세계적인 브랜드인만큼, 정말 많은 외국인들이 축제에 참가했다. 글로벌하게 모여서 즐기는 축제라는 이름이 아깝지 않았다. 1년에 단 하루, 2014년의 글로벌 개더링 코리아는 이렇게 끝이 났다. 그러나 이것이 글로벌 개더링 코리아의 영원한 끝은 아닐 것이오, 2015년의 축제가 열릴 것이니 내년의 기회는 절대 놓치지 않길 바란다.

?아, 축제에 참석한다고 외로움이 사라진다는 의미는 아니다. 축제가 끝나고 남여가 손을 붙잡고 유쾌하게 웃고 떠들며 집으로 돌아가는 전철을 타는 모습을 보았다. 아마 축제의 여흥을 잇기 위해 술을 마시러 간다는 말을 하고 있겠지. 깊은 행복감에 젖어있을 그들을 보며, 나는 오늘도 외롭게 집으로 향하는 지하철 속에서 오늘의 실패를 곱씹는다. 음악에 취하되 미쳐서는 안 된다는 교훈과 함께.




?


  1. 체감온도 36도의 현장 ‘프린지 빌리지’에 가다!, 서울프린지페스티벌 2015

  2. 신인 뮤지션들에게 내려오는 금(?)동아줄! 2015 K-루키즈

  3. 포토북 - 2015 사운드홀릭페스티벌 현장찰칵

  4. 아트뮤직페스티벌, 사운드홀릭페스티벌의 뜨거웠던 현장

  5. 추적추적한 비마저 낭만적이었던, 미스틱 오픈런 - 박지윤, 정재원

  6. 예민한 귀와 카메라 금요일 홍대는 이렇게!

  7. 168 완전공략 - 마마무

  8. 부활한 라이브 클럽데이! 168이 3줄요약 합니다.

  9. 페스티벌 서베이 - 그린 플러그드 2015

  10. 페스티벌 서베이 -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15

  11. 건국대 쿨하우스 오픈하우스

  12. 옥상달빛 '희한한 시대' 쇼케이스

  13. [기획취재] 네스트나다 -- Remarkable Nestnada

  14. [콘서트 소식] 글렌체크의 데뷔 후 첫 번째 투어콘서트 <YOUTH! TOUR> 폭발적인 반응!

  15. [기획취재] 스쿨뮤직 코로나 기타 신제품 간담회

  16. [무대에서 마주치다] 백마강 달밤에

  17. GMF2014

  18. [전국의 모든 음악다방을 찾아가는] 대동락지도_ 회기역 카페8번가

  19. [기획취재] 스페이스문 - 퇴근길 어쿠스틱 -

  20. [기획취재]Global Gathering Korea 20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5 Next
/ 5

로그인 정보

close